얼마 전 아내의 마법기간 중 밥을 챙겨주는 글을 올렸습니다. 조회수가 수백회가 넘어가자 여러 반응이 나오던데요. 문득 그 반응들을 보며 문득 '공처가와 애처가' 의 차이가 무얼까 하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사전에서는 아내에게 눌려 지내는 남편을 공처가라 합니다. 애처가는 아내를 각별히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이라 합니다. 그러나 어디까지가 눌려지내는 것이고, 어디까지가 각별한 사랑을 하는 것인가요.

아마 그 동안 제 글을 읽어오시고, 제 모습을 처음 보는 분들은 제가 "애처가" 라 할 것입니다. 그 동안 제가 써온 글을 보면 알 수 있듯 저는 대학시절부터 페미니즘의 주장에 귀를 기울이고,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아내를 사랑하며 가정에 충실하려 노력해왔습니다.

그러다보니 제 주변에서는 저를 애처가를 넘어 공처가라 하기까지도 합니다. 너무 아내의 말을 많이 들어주며 풀어주려 한다는 거지요. 집안 살림도 너무 많이 한다고 합니다. 처가에 너무 많이 신경을 쓰려 한다는 얘기도 들은적이 있습니다. 

참 흥미로운 대목입니다. 저는 그냥 제 "소신" 대로 살아오고 있는 데, 주변 반응이 저를 "애처가" 와 "공처가" 로 만들고 있으니 말이지요. 

사실 이런 표현자체가 상당히 우습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여자한테 눌리고, 잡혀산다는 말 속에는 이미 여자를 휘어잡고, 강하게 리드하며 살아야한다는 뜻이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또 애처가란 말자체에도 여성은 그저 남자의 사랑을 받기만 하는 수동적인 존재로 여긴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고 말이지요. 이런 용어 속에 이미 남성 중심적 사고 방식이 강하게 박혀있다는 얘기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제가 대단한 페미니스트이거나 하는 건 아닙니다. 또 대단히 앞서나가는 진보적인 여성관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닙니다. 다만 사람이란 게 어떤가요. 일방적인 순종이나 수동적인 태도를 요구받으면서 행복을 느낄 수는 없습니다. 또 나 혼자 독불장군으로 주도하는 삶을 살면 반드시 큰 실수를 하기 마련입니다. 

조금 앞서 나간 이야기지만 우리가 결혼을 하는 이유를 돌아봐도 그렇지요. 결혼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삶이란 꿈에 기초가 있고, 행복한 가정을 꾸림에 삶의 방향성이 있을 겁니다. 그래서 우리네 조상님들은 결혼 후 삶을 "살림살이"라 하였지요. 예, 서로를 살리는 삶이 되도록 노력하는 게 바로 결혼생활입니다. 그런데 그러한 결혼생활에서 아내 또는 남편의 일방적인 순종을 요구한다...하...이럴려면 결혼을 왜 하는 가요? 제 상식으로는 참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입니다.

저는 공처가든 애처가든 다 좋습니다. 제가 열심히 가정에 충실하려는 것은 저와 긴밀하게 엮여진 아내의 인생에 제가 부담되는 존재가 되지 않고, 기왕이면 행복하게 해주려는 데 있습니다. 또 이것이 바로 내 인생의 행복을 담보하는 일이고, 어린 딸아이 인생의 첫단추를 잘 끼워주는 것이라는 데 있습니다. 그래야 서로의 삶을 살리는 "살림살이"가 될 수 있을테니 말이지요.

흐흐흐..여러분 보시기에는 어떻습니까?

저는 공처가인가요 애처가인가요? 아니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설픈 페미니스트인가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main image
하늘바람몰이
시원한 샘물처럼, 상쾌한 숲 속 바람처럼, 새로운 하루를 살아가며 세 딸 아이와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그려 봅니다.
by 바람몰이

카테고리

큰 머리 제목 (829)
[LIFE]이 남자의 인생 (89)
[LIFE]몸짱 프로젝트 (21)
[LIFE]여유와 지혜의 장 (61)
[LIFE]육아 이야기 (1)
[교육]자녀교육 한마당 (67)
[안전] 안전교육 (23)
[안전] 응급처치 (9)
[성교육]생생 강의현장 (18)
[성교육]성교육 이야기 (77)
[성교육]낯설게 바라보기 (66)
[문화]방송,영화,격투기 (102)
[문화]신바람 자동차 (77)
[문화]블로그 인생 (24)
[기독교]하늘바람몰이 (67)
[기독교]변해야 산다 (16)
[경제]주식투자종목분석 (23)
[시사]세상살이 (78)
리뷰 아르바이트 (7)
바람몰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